• 처음으로
  • 로그인
  • 문의하기
  • eBook
  • 신간 이북
  • 콘텐츠보관함
  • FAQ
  • 도움말
  • 전자책 단말기 등록하기
  • 희망 전자책 신청
  • 독자서평
  • FAQ
  • Q&A
  • 도움말
  • 도서관
E-book이용 단말기 도우미
전자책 단말기 등록하기
홈 > book > 검색
[경제/비즈니스] 이코노믹 센스
박정호 | 청림출판 | 2020-03-26 | 공급 : (주)북큐브네트웍스 (2020-11-24)



제작형태 : epub
대출현황 : 대출:0, 예약:0, 보유수량:5
지원기기 :
듣기기능(TTS)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책이 열리지 않으세요? 리더 수동설치
  • 어느 경제학자의 아주 특별한 소비 습관 “지갑을 열기 전, 모든 감각을 의심하라” 씀씀이를 줄였더니 돈이 모였다! 불황을 극복하는 ‘이코노믹 센스’ ₩ $ ₩ $ ₩ $ ₩ 연말에 보너스도 받았고 월급 받은 지도 얼마 안 됐는데, 내 통장은 왜 텅 비었을까? 할인 상품만 골라 사고, 여러 사이트에서 가격을 꼼꼼히 비교한 뒤 물건을 사는데도 나는 왜 항상 돈이 없을까? 내 월급이 적어서일까? 내가 너무 과소비하고 있나? 그런데 과소비가 전부 나의 책임일까? 우리는 나름 알뜰살뜰 아끼며 생활한다. 그러나 통장을 열었을 때 만족할 만한 잔액이 있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매번 ‘좀 더 아끼고 덜 써야겠다’, ‘내년부터는 저축을 시작해야겠다’ 하고 생각하지만 크게 나아지지는 않는다. 그러나 보너스는 모으기 어렵다는 사실을 미리 안다면, 할인 상품만 사고 여러 제품의 가격을 비교하며 구입하는 게 합리적인 소비가 아니라는 점을 미리 안다면, 충분히 달라질 수 있다. 단순히 안 쓰는 습관은 끝났다. 이제는 똑똑한 소비 습관이 필요하다. 과소비는 사실 개인만의 문제가 아니다. 터치 한 번으로 결제가 가능하고 지갑 없이 핸드폰만으로도 거래가 가능한 기술, 소비자의 심리와 오감을 공략하는 기업의 마케팅으로 소비를 부추기고 있는 사회도 문제다. 점점 더 영리해지는 사회와 기업의 공격을 방어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럴 때 내 돈을 똑똑하게 지키는 것은 바로 경제 상식이다. 지금까지 사람들에게 어려운 경제 지식을 쉽고 재미있게 전한 박정호 명지대 교수가 이번에는 신작 《이코노믹 센스》에서 합리적인 소비의 중요성을 알린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쉽게 소비하는 사람들에게 돈 쓰기 전 생각해야 할 것들을 소개하고, 우리가 미처 몰랐던 아주 실용적인 경제 상식들을 전하고 있다. ₩ 내 돈은 내가 지킨다! 이제, 돈 공부를 시작할 시간 경제 불황이 계속되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부동산이나 주식 같은 불확실한 자산에 투자하는 것보다 현금을 보유하고 불안한 미래를 위한 종잣돈을 마련하는 것이 좋다. 우리는 직장인, 자영업자 등 각기 다른 직업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동시에 우리는 모두 소비자이다. 돈을 버는 방식은 모두 다를 수 있지만 돈을 쓴다는 사실은 모두 같다. 그렇다면 소비자의 입장에서 종잣돈을 모으고, 불경기를 이겨내는 방법은 무엇일까? 경제학자는 말한다. 합리적인 경제 습관인 ‘이코노믹 센스’를 통해 불필요한 소비를 줄이면 된다고. 내 돈을 지키는 돈 공부, 지금부터 전문가에게 제대로 배워보자. ₩ 경제학자에게 배운다! 돈 쓰기 전에 고민해야 할 3가지 경제학자는 지갑을 열기 전에 ‘무의식’을 경계한다 : 아이스크림이 수북이 담겨 나오는 이유는? 아이스크림 가게가 작은 컵에 수북이 아이스크림을 담아주는 데에는 이유가 있다. 사람들은 가득 담긴 아이스크림의 모습에 쉽게 현혹된다. 직접 무게를 달아 비교하기 전까지는 큰 컵에 담긴 8온스의 아이스크림보다 작은 컵에 수북이 담긴 아이스크림 7온스를 더 선호한다. 무의식적으로 가득 담긴 아이스크림이 당연히 더 많을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처럼 우리는 무의식적으로 소비를 결정하고는 한다. 기업은 이러한 소비자의 무의식을 이용하고 조종한다. 지갑을 열기 전, 무의식을 경계하자. 비합리적인 소비를 막을 수 있다. 경제학자는 돈 쓰기 전에 ‘모든 감각’을 의심한다 : 명차의 엔진 소리는 ‘작곡’되었다? 우렁찬 엔진 소리를 가진 자동차를 상상해보자. 힘이 좋고 최고속력이 아주 빠른 고가의 자동차일 것이라 추측하기 쉽다. 자동차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이 아니라면 특히 더 그럴 것이다. 이러한 소비자의 심리를 잘 알고 있는 기업은 자동차를 개발할 때 추구하는 이미지에 맞는 엔진 소리를 디자인하기도 한다. 이렇듯 인간의 감각 정보는 소비 심리를 자극한다. 기업은 이를 이용하여 시각, 청각, 촉각과 후각을 통해 소비자를 유혹한다. 돈 쓰기 전, 들려오는 소리와 풍겨오는 향기 그리고 당신이 서 있는 바닥의 푹신한 정도를 의심하라. 불필요한 소비를 막을 수 있다. 경제학자는 구매를 결정하기 전에 ‘진짜 가격’을 확인한다 : 메뉴판의 비싼 와인은 누가 마실까? 레스토랑은 팔리지도 않는 100만 원짜리 와인을 왜 메뉴에 넣을까? 사실 레스토랑의 입장에서는 고가의 100만 원짜리 와인이 팔리지 않아도 상관없다. 100만 원짜리 와인은 50만 원짜리 와인이 보다 저렴해 보이기 위해 준비되었을 뿐이다. 만약 100만 원짜리 와인이 주어지지 않는다면 소비자는 50만 원 와인을 쉽게 고르지 않을 것이다. 구매를 결정하기 전, 저렴해 ‘보이고’ 합리적으로 ‘보이는’ 가격이 아닌 진짜 가격을 확인하라. 나의 주머니 사정을 고려한 똑똑한 소비를 결정할 수 있다. ₩ 부자들은 모두 알고 나만 몰랐던 재테크 기초 상식까지! 이코노믹 센스를 통해 내 돈을 지켜냈다면 이제 이 돈을 어떻게 투자할지 고민할 시간이다. 종잣돈이 없어 멀게만 느껴졌던 재테크라면 이번 기회에 차근차근 기초부터 배워보자. 해외 투자보다 국내 투자를 선호하는 이유? 해외 투자 시장에 비해 국내 투자처는 매우 적다. 그러나 사람들이 아주 높은 비율로 국내 투자에 집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리가 친숙한 것을 더 잘 통제할 수 있다고 착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잘 아는 것과 잘 통제할 수 있는 것은 다르다. 일상에서 광고를 통해 자주 노출된 브랜드명이 익숙하다고 섣불리 투자하는 것은 금물이다. 저축 통장은 많을수록 좋을까? 무조건 많은 게 좋겠지 싶어 여러 통장에 나누어 저축을 하고 있다면 틀렸다. 저축 통장이 여러 개인 경우, 금액이 아니라 단순히 통장수가 많은 건데도 우리는 실제 저축액보다 훨씬 많이 저축한다고 느낀다. 하나의 통장에 저축하면 전체 금액을 바로바로 확인할 수 있어 동기 부여가 되고, 알뜰한 저축 습관을 기르는 데 도움이 된다.

  • 박정호 연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경제학을, KAIST대학원에서 경영학을, 홍익대학교 국제디자인대학원에서 산업디자인을 공부했다. KDI 전문연구원 출신으로 현재 명지대학교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다. MBC 라디오 ?이진우의 손에 잡히는 경제?, SBS CNBC ?임윤선의 블루베리?에 고정 패널로 출연 중이고, EBS ?TESAT 경제강의?, ?매경TEST 강의? 등 방송, 라디오, 강연 등을 통해 사람들에게 어려운 경제 지식을 쉽게 풀어 전달하는 경제학자로 유명하다. 대표 저서로는 《경제학자의 인문학 서재》《경제학을 입다/먹다/짓다》《한국사에 숨겨진 경제학자들》(공저) 《아주 경제적인 하루》《재미없는 영화, 끝까지 보는 게 좋을까?》《퇴근길 인문학 수업》(공저) 등이 있다. 대중 강연을 통해 현장에서 여러 사람을 접하면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의 삶이 왜 점점 더 힘들어질까?’ ‘성실하게 살면서 부자가 되는 방법은 없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그러던 중 사회가 소비를 부추기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소비에도 경제 지식이 필요하다는 생각으로 합리적인 소비 습관을 기르는 방법을 담아 《이코노믹 센스》를 쓰게 되었다.

  • 서문 내 돈을 지키는 특별한 습관, 이코노믹 센스 1장 ‘무의식’을 경계해야 하는 이유 - 돈이라고 모두 똑같은 돈이 아니다 - 선택지가 줄어들면 소비가 늘어난다 - 새로운 기념일이 계속해서 생기는 이유 - 줬다 뺐으면 안 준 것만 못하다 - 아이스크림이 수북이 담겨 나오는 이유 - 우리는 평판을 소비한다 2장 경제학자는 돈 쓰기 전에 ‘모든 감각’을 의심한다 - 빨간 옷을 입은 종업원이 팁을 더 받는 이유 - 합리적인 소비자는 소리에 현혹되지 않는다 - 향기 때문에 옷을 구매한다? - 촉감에 따라 소비하는 사람들 - 소비자가 지갑을 여는 공간은 따로 있다 3장 합리적인 사람의 눈에만 보이는 ‘진짜 가격’ - 싼 게 아니라 싸게 보이는 것이다 - 소비자가 가격을 정하는 시대 - 분류에 따라 선택은 달라진다 - 숫자와 비율이 너무 다르게 느껴질 때 - 가격을 결정할 때 기업이 생각하는 것들 - 같은 물건, 다른 가격 4장 부자 되기 위해 꼭 알아야 할 ‘투자 상식’ - 부동산 불패 신화는 어디에서 왔을까? - 로또 명당이 따로 있을까? - 해외 분산 투자, 과연 안전할까? - 임원이 나보다 10배 많은 연봉을 받는 이유는? - 공시 내용만 믿고 투자해도 괜찮을까? - 저축도 투자만큼 전략적으로! 참고문헌